제대로 대왕카스테라를 찾으러 걷고 또 걸었다.

다시 라오제거리로 돌아와서 대왕카스테라 가게를 찾았는데!

줄을 섰는데! 친구가 갑자기 매우 놀래며 당황해한다.

대왕카스테라 가게가 두개다?????????!!!!!!!!!!!!!!!!!!!!!!!!!!!!!!!!! ㅠㅠㅠㅠ

 

 

이렇게 마주보며 대왕카스테라 가게가 두개가 있다. 와.. 당황..

전혀 이런 후기를 못봤기에 정말 당황했다 ㅋㅋㅋ 왜 못봤을까? 당황스러워라..

그래서 일단 줄에서 벗어나서 검색하기 시작했다...!!!!!

 

 

 

둘 중에 이 가게가 진짜 원조랜다.

카스테라에 물결있고 간판에 이전 안했다고 써있는 곳이 가짜!!

진짜 원조는 카스테라에 물결이 없고 원조라고 써있다.

 

 

 

다시 줄 서서 치즈카스테라 100원에 구매했다.

완전 따뜻.. 빨리 먹고 싶었는데.. 먹을데가 없어서.. 먹을데를 찾으러 다시 짱 방황하기 시작했다....

 

 

 

 

 

방황하는 길에 역시나 유명하다는 대왕오징어튀김도 구매했다.

원래 계획은 배 타고 빠리로 넘어가서 보할머니 대왕오징어튀김을 먹는거였지만

넘 지쳐서.. 오징어튀김이 거기서 거기겠지.. 생각하고..

길거리에 짱 많은 오징어튀김 가게들 중에서 시식으로 맛보여준 곳을 택했다! 이것도 100원.

맛있다 근데 ㅠㅠ 진짜 맛있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결국 일몰로 유명한 그 스타벅스로 돌아와서,

한국에는 없다는 헤이즐넛 라떼와 함께 대왕카스테라 시식을 시작!!

 

 

 

 

맛있다.. 방황하느라 좀 식긴 했는데 그래도 짱 맛있었다!

그리고 한참 남은 일몰 시간.. 좀 오래 죽치고 있었더니 좋은 테라스 자리까지 났다. 

 

 

 

 

 

 

 

하지만.. 날씨가 구려서 제대로 된 일몰 구경은 못함..

친구와 수다만 열심히 떨다가 돌아왔다 ㅠㅠ

 

 

가는길에 코코 버블티 구매.

맛나다고 사람들이 강추했던 패션후르츠 40원과 기본밀크티 35원 샀는데

.. 누가 맛나데? ㅜㅜ 그냥 기본밀크티로만 두개 살껄 후회했다 ..

 

단수이에서 시먼딩으로 왔다. 곱창국수 먹으러 ㅋㅋ 

6번 출구로 나오면 삐까뻔쩍하게 맞이해준다.

 

 

 

 

오전 10시에 문 여는 아종면선(阿宗麵線) 곱창국수.

시먼딩은 이렇게 구역마다 알파벳과 숫자가 써있는데 이걸로 찾기 너무 쉽다 ㅠㅠ

E12와 E14 기둥 사이에 위치해있다. 복잡한 시먼딩에서 완전 짱 좋은것..!

 

 

 

맛이 너무 호불호 갈린다고 하길래, 친구와 둘이 라지사이즈 65원짜리 1개 주문했다.

그리고 요 소스통에서 원하는대로 소스를 넣고 길거리에 대충 서서 먹으면 되는데

우리는 칠리랑 갈릭 조금씩 넣었다 ㅋㅋ 느낌적인 느낌으로 ㅋㅋ

 

 

 

와.. 비쥬얼이 넘 구려서 누가 먼저 먹어보나 눈치만 봤는데, 짱맛..

역시 대만와서 음식 가리지 않을 줄 알긴 했지만 ㅋㅋ 넘나 다 맛있는 것! ㅋㅋ

하나 더 사먹어? 싶다가 먹어야 할 다른 것들이 많기에 돌아왔다 ㅠㅠ

 

그리고 곱창국수집 옆 핸드메이드 가방집에서 얼떨결에 지름신이 오는 바람에

백팩과 파우치 등등을 잔뜩 사들고 나왔다 ㅋㅋ

 

 

그리고 왕자치즈감자 먹으러!

E27 기둥 옆 골목에 있다. 큐브스테이크 옆에 왕자치즈감자!

우리는 첫날 큐브스테이크를 맛봤기에 패스했지만.. 그래도 또 먹고 싶긴 하더라 ㅠㅠ

 

 

 

 

 

왕자치즈감자는 70원. 사들고 앞에 또 서서 먹어야 하는데..

우리는 KFC 찾아 들어와서 콜라 시키고 자리잡고 편하게 먹었다. 넘 힘들었기에 ㅠㅠ

시먼딩에 있는 KFC가 엄청 커서.. 편했다 ㅋㅋ

역시 진짜 맛있더라.. 맛이 없을 수 없는 조합이긴 하지만 말이다 ㅋㅋ

 

 

 

 

 

다 먹고 찾아온 삼형제 (三兄妹) 빙수! (내내 먹기만 했다 정말....ㅋㅋ)

시먼딩 내에 다 있어서 정말 편하다. 너무 맛난 것들을 잔뜩 다 먹을 수 있음 ㅋㅋ

 

 

보통 3번(망고+아이스크림+눈꽃빙수), 5번(망고+눈꽃빙수) 먹는다고 하던데

나는 다른 블로그에서 정말 강추한 요걸 주문했다. 130원짜리! 번호도 없는 이것 ㅋㅋ

망고얼음+망고빙수. 짱 맛있다 ㅋㅋㅋ

 

 

 

 

 

시먼딩의 마지막 먹방. 지파이! 매우 큰 닭튀김 ㅋㅋ

삼형제빙수와 가까운 곳에 있다. H12 기둥 찾아가면 된다! 70원.

역시 진짜 맛있다. 순살처럼 생겼지만 아니다. 뼈 있음 ㅠㅠ

와 근데 넘나 배불러서.. ㅠㅠ

 

그래도 매우 복잡한 스린야시장에서 이것들을 다 먹는 것 보다

시먼딩에서 미리 다 먹어 치우고(?) 스린야시장으로 건너가길 정말 잘했다고 생각들었다.

시먼딩은 매우 좋은 곳이다...

 

먹을거 다 먹고 이제 스린야시장(士林夜市)으로 향했다. 젠탄(劍潭)역 1번출구!

 

 

 

한창 백발백중에 빠져있던 시기라..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총쏘기 한판 했다 ㅋㅋ

50원이나 내고.. 요 블럭 하나 받아왔음 ㅠㅠ

 

 

.. 이 사진을 끝으로 스린야시장 사진은 없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크더라.. 아니 스린야시장을 다른 번화가가 더 감싸고 있는 느낌?

정말 방황하며 이리저리 구경하는데.. 진짜 시먼딩에서 잔뜩 먹고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그리고 정말 망고젤리가 여기저기 판매하고 있을 줄 알았는데..

유키앤러브 망고젤리는 찾기 어렵더라. 찾긴 찾아도 확실히 다른 망고젤리보다 비싸고 ㅋㅋ

 

선물용 이어폰줄감개 6개에 100원에 구매하고

리락쿠마 파우치 등 캐릭터에 눈 돌아가서 이것저것 사다가..

망고젤리 살 돈 탕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가 유키앤러브 망고젤리 사러 대만왔다가 리락쿠마만 사서 돌아갈 줄이야.. ㅠㅠ

 

 

메인역으로 돌아와서 이지카드 환불받고 편의점들려서 파인맥주와 포도맥주 구매!

마지막 밤 역시 맥주로 장식했다 ㅋㅋ

 

 

그리고 이제 떠나는 날..

마지막 조식! 역시나 매우 맛나다.. ㅋㅋㅋ

 

공항으로 이동!

터미널1 2층 스타벅스 앞에 수신방에서 펑리수 시식하는데.. 와.. 맛나더라..

한박스 살까 하다가.. 참고.. 참았다 ㅠㅠ

종류가 여러개였는데 확실히 제일 비싼게 제일 맛있다.. ㅋㅋㅋ

 

 

 

남은 잔돈 전부 모아서 고디바에서 털었다.

남은 잔돈 + 카드결제로 깔끔하게 돈 다 털고 와버렸다 ㅋㅋ

 

 

그리고 기내식!

역시나 chang 비어와 함께 여행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