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떠난 속초여행) 감자옹심이 * 영금정 * 동명항 빨간등대

 

 

더하우스는 11시 퇴실이라

9시 넘어서까지 늦잠 자다가 짐 맡기고 나왔다!

숙소에서 제공하는 아침따위에게

내 잠을 포기 할 수는..

..

 

 

아침 겸 점심으로 계획했던

중앙시장 내 옹심이!!

 

  

 

 

 

 

요로코롬 생겼다.

 

감자옹심이! 7천원!

생감자로 만든 감자 수제비랜다 ㅋㅋ

첨에 우와!!! 하고 먹었는데

계~속 다 먹다보니 조금 질리는 느낌?..이라고 쓰지만

사실 맛나긴 해서 다 처묵했다.

 

불친절하다고 말이 많던데

친절하지도 불친절하지도 않더라..

 

 

그리고 그냥 걸었다.

옹심이 덕분에 배부르기도 했고

유명하다는 카페들은 가고팠는데 귀찮았고

쭉쭉 걸었다.

 

걷다가 길 잃으면 택시타면 되니까!! ㅋㅋ

 

 

그러다 찾은 카페.

그냥 간판에 핸드드립이 보였고

조용해 보였고 아담했고

왠지 들어가고 싶었다 ㅎㅎ

박지영 핸드드립 카페!

 

 

 

아무 생각없이 들어간 요 작은 카페에서

거의 두시간 가까이 시간을 보내게 될 줄은 몰랐다 !

 

 

일단 주인분이 너무 좋았고

흘러나오는 재즈 음악도 너무 좋았고

커피도 너무 좋았다

 

  

 

 

내가 마신건 케냐AA.

요로코롬 주셔서 완전 좋았다 ㅎㅎ

내가 먹고픈대로 조절해서 마실 수 있었으니까!

 

그리고 주인분이랑 커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ㅎㅎ

사실 난 아는게 없으니 그냥 듣고 우와~ 했긴 했지만!

더치커피 내리는 것도 막 설명 해주시고

원두 이야기도 해주시고 ㅎㅎ

재미났다 !!

 

 

 

그리고 밖을 내다보면

 

 

요래요런데 비만 안왔어도..

저~기 설악산이 보인단다 ㅜㅜ

사진상엔 안나오지만 실루엣만 살짝 보였다. 힝~

 

다시 영금정을 가려고 나오면서

다음에 꼭 다시 날씨 좋은날 또 여행온다고 약속했다 >_<

 

 

택시타고 영금정 고고!

와.. 전 날 밤에 보았다고 안왔으면

진~짜 큰일날뻔했다 ㄷㄷㄷ

 

영금정에서 계속 바라보고 계속 들었다

아.. 또 가고싶다 ㅜㅜ

 

 

 

 

 

 

 

 

 

 

 

 

 

 

그리고 영금정에서 빨간등대가 가까이 보여서

얼마나 멀겠어..하고 갔다가

.. 힘들었다 ㅋㅋ

내 빠른 걸음으로 10분은 걸었나보다 ㅋㅋㅋㅋ

 

 

 

 

 

그리고 숙소로 돌아와 짐을 챙기고

시외버스터미널로 향하는데 정말 하루만 더 있고 싶었..다

 

ㅜㅜ.. 사진 보니까 또 가고싶다..

 

 

 

  1. 2012.11.30 23:33 신고

    꽤 가보고싶게 . . . !
    아니 많이 가보고 싶게 속초를 올려놓았어ㅠㅠ!